action/봉사활동2016.06.08 17:04

 

‘크레파스 봉사단’은 은평구에 살고 있는 청소년과 다문화 가정의 아동을 2:1로 연결하여

매주 한 번씩 만나 한글을 배우고 아주 특별한 관계를 맺는 프로그램입니다. 

 

 

시원한 바람이 부는 2월의 마지막 일요일에

‘크레파스 봉사단’ 친구들과 눈을 맞추고 마음을 나누며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새로운 친구들을 즐겁게 맞이하기 위해 한 달음에 모여 준 크레파스 친구들☺

 

 

자원봉사를 하면서 지켜야 할 활동 규칙을 나누고, 서로에게 다짐하고 약속하는 시간.

 

5기가 말하는 크레파스 봉사단의 진짜 모습은?

집에서 만난 아이들의 생생한 모습부터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까지

크레파스 봉사단이 아니면 알 수 없었던 아이들의 진면목을 전해준 두 친구들☺

 

설레고 기대되는 마음으로 처음 수업을 시작했는데

은평이(가명)가 먼저 말도 건네주고 마음을 열어줘서 편했어요!

한글을 가르치기 위해 책으로 하는 딱딱한 수업보다 대화를 많이 하고

은평이와 함께 은평이가 하고 싶어하는 것들을

차근차근 해나간 것이 더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느꼈어요.

-5기 크레파스 봉사단 문서윤, 이아현

 

 

짝꿍을 바라보며 조금씩 낯선 마음을 열고, 서로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따뜻한 에너지를 나누는 순간.

 

 

올해로 6번째 생일을 맞는 크레파스 봉사단 6기 친구들이 모여

처음 만나는 오늘, 쑥스럽지만 정겨운 인사를 나누며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웠습니다.

 

 

앞으로 서로가 서로에게 힘을 나누는 만남이 이어져

함께 배우고 성장하는 일 년을 보낼 ‘크레파스 봉사단’ 친구들의 활약을 기대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은평구 자원봉사센터
action/봉사활동2016.05.30 16:03

 

여름이 어느덧 바로 앞으로 다가온 지난 5월 28일 은평구청소년 21명들이 한자리에 모여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하였습니다.

 

이 날 다문화 및 다양성 이해 교육을 딱딱한 이론에서 벗어나 워크샵을 통해 다문화에 대해 친근하게 다가가는 활동을 하였습니다.

 

 

 

워크샵을 통해서 나와 다른 문화를 이해하고 어떻게 조화를 이룰 것인가에 대한 토론을 진행하여 청소년들의 다양한 생각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또 각자 1개의 표어피켓을 만들어 많은 주민들에게 다문화 인식개선 캠페인을 하였다. 이날 날씨가 무척 더웠지만 캠페인을 진행하는 청소년들의 얼굴에서는 웃음이 떠나지 않았습니다.

 

 

 

 

 

 

 

 

앞으로 은평구자원봉사센터에서는 5월을 시작으로 학기 중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 다양한 이슈별 교육 및 활동실천 위주의 청소년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은평구 자원봉사센터

2015. 10월 31일 1년간 바쁘게 달려왔던  은평구자원봉사센터의 청소년봉사단 활동보고회 가 있었답니다.

1년간 운영된 장기 프로그램으로 긴호흡이 필요했고

따라서 우리 친구들의 자발성과 적극성, 책임성이 무엇보다 필요했던 봉사였읍니다.

그래서일까요 봉사활동  이야기들이 보따리에서 하나하나 끝없이 이어져 나올 듯 싶었답니다.

 

 

 

 

 

   100여명의 청소년들과 베이비부머 봉사자분들이 모인 발표회장의 열기가 대단했읍니다.

 

 

 

오늘의 행사의 의미와 취지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시인, 전직 공무원, 교사 출신의 북한이탈주민, 지역시민활동가.장애인식개선 강사 등 다양한 이력을 가진

 사람책의 진솔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브레이크타임이라 할까요? 잠시 세계지도를 따라 여행을 합니다.

 

 

그리고 '청소년 봉사단의 활동 보고회' 가 시작되었네요.

 

 

 

크레파스 봉사단( 다문화가정아동방문 한글학습지도 봉사)의 사연들이 이어집니다.

사연이라하는 이유는 1년간 매주 미운 일곱살 친구들에게 엄마와 선생님 마음이 되어 봉사하며 있었던 이야기들이

구구절절 힘들었던 순간 속에서도  감동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 때문이랍니다.

 

 

 

기획봉사단 차례네요.

 우리 지역 사회 문제 해법의 키를  지역 청소년 봉사에서 찾는

은평자원봉사센터에서 새롭게 도전하는 청소년 봉사활동입니다. 

9개팀 중 청바지 (청소년 바른말 지킴이)팀과 반딧불이팀(재능나눔교실 운영, 지역생활정보지 제작)의

발표가 있었읍니다.

코치 선생님도 청소년들도 경험 해 보지 못한 기획 봉사 과정이라 시행착오의 과정도 많았고

서로 논의하고 협의하고 협동해야하는 긴 역경들이 있었지요.

그러나 이 과정들을 통해 리더쉽과 협동심, 자발성, 책임감, 지역에 대한 관심을 키울 수 있었읍니다.

(제 혼자만의 생각은 아니겠지요?  *^^*)

 

 그리고 마지막으로 대성고 경제동아리의 공유경제 관련 활동 발표를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발표회가 끝났읍니다.

 

 

청소년들이 기대 이상으로 발표를 잘했고

참여한 청소년들도 남의 이야기가 아닌 친구들의 이야기인지라 모두들 매우 경청하는 모습이었읍니다.

 

 

베이비부머 사람책 선생님들과 코치 선생님들 그리고 청소년!!

세대간의 불통이 아닌 소통 을  자원봉사를 통해 찾아봅니다. *^^* 

 

베이비부머 진로코치 활동 보기: http://welfareep.tistory.com/40

청소년기획봉사단 활동 보기 : http://welfareep.tistory.com/65

                                         http://welfareep.tistory.com/66

 

 

  청소년 기획봉사단 담당     김현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은평구 자원봉사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