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ion/봉사활동2017.06.05 16:39

밤하늘을 밝혀주는 반딧불이처럼 청소년 자원봉사의 가치와 감동을 빛내준

청소년 자원봉사 V-Day

 

마을카페 <즐거운 반딧불이>가 자리하고 있는 녹번동 골목은 소녀들의 재잘거림으로 싱그러움이 넘쳐났다.

 

527일 오전부터 은평구 관내에서는 먼지 줄이기 생활 실천 캠페인을 주제로 한

청소년 자원봉사기관 연계 공동프로그램이 펼쳐지고 있었다. 마을카페 즐거운 반딧불이 박혜성 선생님의 설명을 시작으로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는 방법과 미세먼지를 잡는 착한 화분 만들기활동이 펼쳐졌다.

 

은평구 관내의 여고생들과 부모님들이 참여한 <청소년 자원봉사 V-Day> 행사에서는 마끈으로 장식한 투명컵에 공기청정식물을 옮겨 심고 캠페인 엽서를 직접 만들어 복지관 노인들께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전예원(17)양은 자원봉사란 우리 학생들에게 있어 시간이나 스펙의 기준으로만 여겨졌는데, 청소년 자원봉사 V-Day에 참여해보니 작은 화분 하나에 불과하지만 마음 한켠에 피어나는 진정성을 담아낼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청소년 자원봉사 V-Day>는 청소년들의 봉사와 나눔을 통해 자원봉사 현장의 가치와 감동을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자원봉사의 다양한 현장과 경험의 깊이를 몸소 체험한 청소년들이 은평의 오늘과 내일을 변화시킬 수 있는 디딤돌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참여자들에게 체험활동 내용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화분 꾸미기

 

캠페인 엽서와 화분 완성하기

 

참여자 전예원(17) 인터뷰 모습

 

은평 청소년 자원봉사 기자단 조윤선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은평구 자원봉사센터
action/봉사활동2017.06.05 16:24

다다름 사회적협동조합은 지난 527일 한국 자원봉사의 해 및 은평구 자원봉사의 날을 맞아 '착한 화분 만들기'를 했다.

 

엔젤스 헤이븐에서 진행된 이 행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화분을 꾸민 후 기부하는 활동으로,

지구를 보호하려는 목적으로 시행되었다.

 

다다름 사회적협동조합은 부모와 장애 자녀가 비장애인 가족들과의 유대를 맺고 지역사회 일원으로 함께 살아갈 수 있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창립됐다. 이 단체의 이름인 '다다름''서로가 다 다르다', '목표에 다다르다', '부모님들이 고생해서 다 닳았다'라는 세 가지 의미를 지니고 있다. 또한 이 단체는 장애인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그들이 스스로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만들어졌다.

 

함께 화분을 만드는 소소한 활동으로 모든 이들이 웃음을 띨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처음 만나는 이들에 대한 낯섦과 조심스러움이 친근함으로 바뀐 순간이었다.

 

이 조합의 이사장(김효요*)장애인이 혼자 살아갈 수 있게 하여주는 것이 목표라며 키와 생김새가 다르듯이 장애가 있는 아이들도 그저 다른 것뿐이기 때문에 그 모습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더욱 잘해주려고 하지 않고 비장애인들과 똑같이 대해주는 것을 강조했다.

 

이어 장애인의 부모님(한명희*)아이들도 20대가 되어가다 보니 노후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아 다다름 협동조합을 만들게 되었다일을 하면 월급을 주는 자급장이라는 또 다른 협동조합도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행사는 부모와 또래 친구들이 함께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서로 협력한다는 부분이 가장 좋은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으로는 이런 좋은 프로그램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하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지역사회의 유대감을 키워주는 활동을 위한 장소가 제공되고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산이 이루어지길 바란다.

 

                                    

협동하여 화분을 만드는 어머니와 자녀           착한 화분만드는 법을 배우는 모습

다다름 사회적협동조합 구성원

 

은평 청소년 자원봉사 기자단 박소은, 이채영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은평구 자원봉사센터
action/봉사활동2017.05.31 16:37

지난주 527, 은평구 자원봉사의 날을 맞아 은평뉴타운 꿈지락 도서관과 근처 롯데 슈퍼에서 행사가 열렸다.

이 행사는 지구야 숨을 쉬어라! ‘착한 화분만들기로 기획봉사단 청나무-시나브로가 기획했다.

                              청소년 기획봉사단 2학년이 아이들과 같이 화분을 만들고 있는 모습

 

화분을 만드는 체험에는 많은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이 참가하였다.

아이들은 각자 자기가 원하는 화분을 골라 사인펜과 색연필로 꾸미고, 이름도 지어주었다.

그리고 그 옆에서 봉사자들은 아이들을 보조하며 도와주는 풍경이 펼쳐졌다.

 

요즘에는 미세먼지가 심하고 환경오염도 심해지고 있다.

 따라서 공기를 정화해주는 화분을 같이 만들면서 아이들에게 환경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것이 이 행사의 목적이다.

 

한 봉사자는 요즘 미세먼지도 심한 시대인데 이런 시대에 좀 더 주민들에게 공기 청정 식물을 나눠주기 위해서 이런 봉사를 하게 되었어요.” 라고 말하였다. 또한, 아이들이 열심히 화분 만드는 모습을 보니 흐뭇하고 뿌듯하다며 기쁜 소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롯데 슈퍼 앞, 청소년 기획봉사단 시나브로 봉사자들의 모습

 

                                                    꿈지락 작은 도서관 앞, 봉사자들과 아이들이 함께 찍은 사진.

 

 

은평 청소년 자원봉사 기자단 문도영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은평구 자원봉사센터
action/봉사활동2017.05.29 14:16

527일은 역촌 청소년 문화 공간 JU에서 지구야 숨을 쉬어라라는 주제로 착한화분 만들기 행사가 열렸다.

20명 정도의 청소년들이 행사에 참가하여 미세먼지에 안 좋은 점을 배우고 화분들을 만들었다.

 

 

화분은 미세먼지를 잡아주는 화분이었다.

 

마지막으로 청소년은 다 같이 모여 사진을 찍었다.

 

선생님은 청소년들에게 무늬 산호수, 산고니움 등의 식물이름을 설명했다.

그리고 건강한 실내공기를 위한 유익한 방법을 알려주었다 그 방법으로는 공기정화식물을 가까이하거나 금연을 하는 것과 미세먼지로 인하여 여러 가지 질병을 일으키게 되는 이유 등을 마지막에 복습 하였다.

 

은평 청소년 자원봉사 기자단 윤현호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은평구 자원봉사센터
action/봉사활동2017.05.29 14:10

착한 화분 만들기 행사가 5 27일 역촌 청소년 문화공간 JU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은평 자원봉사의 해를 맞이하여 청소년들이 자원봉사의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하고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한 만큼 공기정화 화분을 만들어 공기를 정화 하자는 취지에서   열린 행사이다. 이 자리에는 선생님을 비롯하여 약 20명의 청소년이 참가하였다.

이 행사는  취지에 맞게 화분을 만드는 것 뿐만 아니라 자원봉사에 대하여도 설명하였다.

 

                                                                         자원봉사의 의미를 설명하는 모습

 

미세먼지를 정화할 수 있는 공기 정화 화분을 만드는 만큼 미세먼지에 대하여도 설명하여  화분을 만드는 청소년들이 더욱 의미 있는 마음으로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청소년   문화공간 JU에 모여 화분 만들기를 한 학생들은 시종일관 웃는 표정으로 화분을 만들었다화분을 만들 때에는 먼저 컵의 밑바닥에 구멍을 뚫은 뒤 자갈을 넣고 흙과 함께 모종을 심었다. 마지막에는 컵 꾸미기를 하였다.

모종을 옮겨 심는 모습

 

화분 만들기가 끝난 뒤에는 미세먼지 예방법까지 설명하여 마지막까지 미세먼지의 대한 위험성을 강조했다. 화분은 기부가 될 예정이다. 이러한 화분 만들기와 자원봉사에 대한 교육은  청소년들이 자원봉사의 해의 대한 기대감을 고조 시켰다. 청소년 문화 공간 JU는 청소년이  배움을 선택하고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해주는 기관이다.

청소년들의 화분 만들기 기념 사진

 

은평 청소년 자원봉사 기자단 윤예영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은평구 자원봉사센터
action/봉사활동2017.05.29 14:03

5.27일 토요일 글로링 단체의 은평구에서 3번째 세계 전통놀이 체험교실이 은평구 혁신파크에서 열렸다.

글로링 단체는 해외에서 거주하던 귀국대학생들과 문화교류에 관심 있는

한국 대학생들이 해외생활 경험으로 재능을 공유하는 단체이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사회 저학년 아이들에게 글로벌 시대의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은 포부를 갖고 있다.

 

                                                           <필리핀 전통놀이 씨빠에 참여하고 있는 아이들>

 

                                                        <인도네시아 전통놀이 라리까유에 참여하고 있는 아이들>

 

프로그램에 참여한 아이들의 얼굴에 매 순간 얼굴에 웃음이 끊이지 않았으며 매우 밝은 분위기 속에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체험활동에 참여한 김지후 어린이는 오늘 체험활동에 관한 질문에

이런 색다른 체험 활동은 처음이라 너무 재미있어요라고 답하기도 하였다.

                                                                         <쉬는 시간, 카메라를 향해 브이“>

 

세계문화체험 교육 봉사 커뮤니티 글로링 소속 봉사자(김찬유/)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한 질문에 병역의무 수행 중 이후의 삶에 대하여 생각해보게 되었고 자신의 관심사인

청소년 및 유아 교육과 관련해 찾아보던 중 글로링이라는 단체를 알게 되었다고 답했으며

이어 아이들이 자신을 기억해주고 행복해 할 때가 가장 보람을 느낀다고 답했다.

글로링의 목표처럼 이 프로그램을 비롯한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이 글로벌 시대의 리더로 성장 할 수 있는 세계를 보는 안목을

키우는데 큰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바이다.

 

은평 청소년 자원봉사 기자단 김현우, 전주은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은평구 자원봉사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