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ion/봉사활동2018.08.13 16:05

 

 

 

2018. 청소년 여름방학 자원봉사 프로그램

 

7.24.(화)~8.9.(목)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은평구 거주 중,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청소년 여름방학 자원봉사 프로그램이 운영되었습니다.

3주 간 매주 화, 목 2번씩 총 6번의 각기 다른 자원봉사 활동이 진행되었는데요.

그 현장을 하나씩 살펴볼까요?

 

 

1. 섞고섞고 석고방향제 만들기 (7.24)

 

 

 

첫 번째 프로그램은 이름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석고방향제를 만드는 활동이었습니다!

자원봉사 기본교육 후 선생님의 지도 하에 석고 방향제를 만들기 시작했는데요.

먼저 컵에 석고가루와 향오일, 유화제를 일정비율 넣고 잘 섞어준 뒤 석고틀에 넣어 굳혀주면 석고방향제 완성!!

방향제가 굳은 후 드라이플라워를 이용하여 원하는대로 예쁘게 꾸며주고 방향제를 받으실 어르신들을 위해 열심히 편지도 작성하였답니다.

완성되고 나니 향이 정말 좋고 예뻤어요.

이렇게 열심히 만든 석고방향제와 편지는 응암제일경로당에 전달드렸습니다!

(향기가 좋다고 정말 좋아하셨답니다!)

 

 

 

2. 뚝딱뚝딱 내가 만드는 인형 (7.26)

 

 

두 번째 프로그램은 양말인형을 만드는 자원봉사 활동이었습니다.

자원봉사 기본교육 후 준비된 양말과 실, 솜을 이용하여 각자 양말인형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이번에 봉사를 신청해준 친구들 대부분이 중학생이라 많이 어려워하지 않았을까 싶었지만! 모두 꼼꼼하게 바느질을 잘 해서 놀랐답니다.

흰색 양말로 머리를 만들고, 무늬 양말로 몸통을 만들어 준 후 눈 코 입 달고, 팔까지 만들어주면 완성!

짧은 시간 내에 완성하기 어려운 고난도 작업이었지만 친구들이 열심히 바느질을 해서 귀여운 인형들이 완성되었습니다.

이렇게 만든 양말인형은 라오스 해외 아동에게 기부될 예정입니다.

 

 

 

3. 우리 같이 꽃길만 걷자 (7.31)

 

 

세 번째 프로그램은 장애인식 개선 교육 및 점자명함 만들기 활동이었습니다.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에서 오신 시각장애를 가진 강사님께 강의를 들으며 장애인에 대해 이해하게 되고, 우리가 실생활에서 보기만 했던 점자의 원리를 배우고 직접 자신의 이름을 점자로 찍어보면서 친구들에게 정말 소중한 기회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친구들이 횡단보도나 엘레베이터, 길에서 점자를 본다면 이 시간에 배웠던 점자교육이 떠오르겠죠?

 

 

 

4. 손 마사지 할 사람 나야 나 (8.2)

 

 

네 번째 프로그램은 어르신 약손마사지 봉사활동이었습니다.

먼저 자원봉사 교육장에서 어르신을 대할 때 유의할 점, 그리고 약손마사지 방법에 대해 배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친구들과 서로 안마를 해주며 배운 내용에 대해 실습을 마치고 응암제일경로당으로 다같이 이동!

친구들 모두 매우 더운 날씨에 모두 지쳤지만 도착해서 어르신들과 짝을 지어 성심성의껏 안마를 해주며 말벗을 해드렸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어르신들과 함께 수박을 나눠먹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봉사활동을 마치고 친구들이 집으로 돌아갈 때 "보람있었다.", "재미있었다.", "의미있는 봉사활동이었다" 라는 말을 해줘서 정말 뿌듯했답니다. 앞으로도 봉사활동 같이 해요~~

 

 

5. 자두는 내 취향저격 (8.7)

 

다섯 번째 봉사활동은 자두청을 만들어 기부하는 활동이었습니다. 

자두청 만들기를 시작하기에 앞서, 자신이 잘하는 것을 생각해보고 그것을 통해 내가 할 수 있는 봉사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조를 나누어 씻어놓은 자두를 직접 잘라 통에 넣고 설탕에 버무려 자두청을 완성했습니다!

그리고 자두청을 받고 좋아하실 어르신들을 생각하며 엽서 빼곡히 편지도 작성하였습니다.

친구들이 만든 자두청으로 무더운 여름 어르신들에게 시원한 음료를 선물할 수 있게 되었답니다.

이 자두청은 응암제일경로당에 전달드렸습니다.

 

 

 

6. 사랑을 했다~ 우리가 만나~ (8.9)

 

마지막 여섯 번째 봉사활동은 증산성산지역아동센터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지역아동센터의 아동들과 함께 레크리에이션 및 팔찌 만들기 봉사활동을 하였는데요.

아동과 청소년이 짝을 이루어 선생님의 노래에 맞춰 친구들이 같이 안마를 해주기도 하고, 풍선을 떨어뜨리지 않고 옆 팀에게 넘겨주는 게임 등을 진행하며 협동심을 길렀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청소년은 아동에게, 아동은 청소년에게 서로 이음팔찌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예쁘게 만든 팔찌를 보면서 오늘의 추억을 서로 기억할 수 있겠죠?

 

 


 

 

이렇게 총 6번의 <2018. 청소년 여름방학 프로그램>이 잘 마무리 되었습니다!

어르신, 아동, 장애 등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진행하였는데요.

봉사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이 지역사회에 대해 이해하고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이 되었길 바랍니다.

은평구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 프로그램에 참여해 준 학생들 모두 수고 많았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미처 참여하지 못했던 친구들 모두 겨울방학 때 만나요!

 

 

Posted by 은평구 자원봉사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