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ion/봉사활동2017.06.05 16:24

다다름 사회적협동조합은 지난 527일 한국 자원봉사의 해 및 은평구 자원봉사의 날을 맞아 '착한 화분 만들기'를 했다.

 

엔젤스 헤이븐에서 진행된 이 행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화분을 꾸민 후 기부하는 활동으로,

지구를 보호하려는 목적으로 시행되었다.

 

다다름 사회적협동조합은 부모와 장애 자녀가 비장애인 가족들과의 유대를 맺고 지역사회 일원으로 함께 살아갈 수 있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창립됐다. 이 단체의 이름인 '다다름''서로가 다 다르다', '목표에 다다르다', '부모님들이 고생해서 다 닳았다'라는 세 가지 의미를 지니고 있다. 또한 이 단체는 장애인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그들이 스스로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만들어졌다.

 

함께 화분을 만드는 소소한 활동으로 모든 이들이 웃음을 띨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처음 만나는 이들에 대한 낯섦과 조심스러움이 친근함으로 바뀐 순간이었다.

 

이 조합의 이사장(김효요*)장애인이 혼자 살아갈 수 있게 하여주는 것이 목표라며 키와 생김새가 다르듯이 장애가 있는 아이들도 그저 다른 것뿐이기 때문에 그 모습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더욱 잘해주려고 하지 않고 비장애인들과 똑같이 대해주는 것을 강조했다.

 

이어 장애인의 부모님(한명희*)아이들도 20대가 되어가다 보니 노후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아 다다름 협동조합을 만들게 되었다일을 하면 월급을 주는 자급장이라는 또 다른 협동조합도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행사는 부모와 또래 친구들이 함께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서로 협력한다는 부분이 가장 좋은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으로는 이런 좋은 프로그램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하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지역사회의 유대감을 키워주는 활동을 위한 장소가 제공되고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산이 이루어지길 바란다.

 

                                    

협동하여 화분을 만드는 어머니와 자녀           착한 화분만드는 법을 배우는 모습

다다름 사회적협동조합 구성원

 

은평 청소년 자원봉사 기자단 박소은, 이채영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은평구 자원봉사센터